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진] ‘쌀 관세율 513%’ 말하자 마자 뒤집어진 당정 회의장































18일 새누리당과 정부의 쌀 시장 전면개방 대책 관련 당정 협의장이 전국농민회총연맹 회원들의 반발로 아수라장이 됐다.



이날 국회 농림축산해양식품위원회 소속 새누리당 의원들과 농림축산식품부(농림부)는 이날 오전 당정 협의를 열고 쌀 관세율 등 쌀 시장 전면개방 대책을 논의할 예정이었다. 농축산위 소속인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와 이인제 최고위원 등 지도부도 회의에 참석했다.



이동필 농림부 장관이 회의 초반 “관세율은 FTA 협정에 부합하면서도 우리나라 쌀 시장을 보호할 수 있는 513%로 산정했다”고 말하자, 김영호 전농 의장 등 남녀 회원 10여 명이 회의장으로 난입해 계란과 고춧가루 등을 던지며 거세게 항의했다. 이들은 “쌀 전면개방 중단하라” “밥이 넘어가냐” “이게 대책이냐”면서 식탁을 뒤엎기도 했다.



김무성 대표는 “당신들 예의부터 지켜야 한다. 나가달라”고 하면서 “이렇게 와서 폭력 행위를 한 것에 대해 사과부터 하라”고 제지했지만 전농 회원들은 계속 남아 침묵 시위를 벌였다. 회의는 40여분 뒤 당정 관계자들만 남아 비공개로 재개됐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뉴시스, 뉴스1]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