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신소율, 정지원 아나운서 됐을 때 “KBS가 잘못 뽑은 것 같다” … 독설 작렬!





 

배우 신소율(29)이 ‘절친’인 정지원 KBS아나운서(29)에게 독설을 날렸다.



신소율과 정지원 아나운서는 17일 방송된 KBS 2TV ‘가족의 품격-풀하우스’에서 친분을 과시해 눈길을 끌었다.



이날 정지원 아나운서는 “20살 때 카페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며 만난 친구”라며 신소율을 소개했다. 이어 “친한 친구인데 주위에서 여배우 신소율이 친구 맞냐고 물어봐 새삼 신소율의 인기를 실감하고 있다”고 답했다. 이어 정지원은 “(신소율이)어느새 당당한 ‘진짜 여배우’가 됐다”고 전했다.



하지만 신소율은 “정지원씨가 고맙게 얘기해주는데 난 정지원이 아나운서가 됐다고 했을 때 굉장히 놀랐다”며 “KBS에서 아나운서를 잘못 뽑았다고 생각했다”고 독설을 날려 정지원 아나운서를 당황케 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KBS 화면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