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달콤한 나의 도시’ 오수진, 학창시절 왕따 당해 “말그래도 ‘피눈물’을 경험했다”





 

‘달콤한 나의 도시’에 출연한 미모의 여변호사 오수진이 학창 시절 당한 왕따와 학원 폭력에 대해 고백했다.



17일 방송된 SBS ‘달콤한 나의 도시’ 4회에서는 헤어 디자이너 최송이, 변호사 오수진, 영어 강사 최정인, 직장인 임현성이 출연해 서른 무렵 여성들의 사랑과 삶을 그려냈다.



이날 오수진은 “나는 중고등학교 시절이 가장 싫었다. 그때로 돌아가면 나는 정말 기절할 거다”라고 말했다. 이어 오수진은 “나는 따돌림까지 당했다. 맞기도 했다. 여기가 찢어져서 피가 났다. 말 그대로 피눈물이었다”라며 학교 폭력과 따돌림을 당했었다고 고백했다.



또한 “몇 주 전까지만해도 나랑 같이 웃고 떠들고 밥 먹었던 친구들인데 갑자기 나를 따돌렸다. 이유는 아직까지 모른다. 집에도 오기 싫고 당시에는 어딜 가야하나 싶었다”라고 덧붙여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한편 ‘달콤한 나의 도시’는 서른 무렵 여자들의 이야기를 다룬 프로그램으로 매주 수요일 오후 11시 15분 방송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SBS 화면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