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민정 귀국, 파리 떠났다 돌아온 이유는? 이병헌 협박설 심경 들어보니



 

이병헌 협박설 이후 프랑스 파리로 떠났던 이민정이 귀국했다.



17일 이민정의 소속사 엠에스팀엔터테인먼트 측은 “이민정 씨가 지난 16일 귀국해 이날 광고 촬영 일정을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소속사 관계자는 “(이민정이) 원래 친구 결혼식에 참석하기로 예전부터 약속을 해 둔 상태여서 일정에 따라 파리에 갔다가 돌아온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병헌 50억 협박설과 관련해 “마음 고생이 없었다고 하면 거짓말이다. 주위 시선을 피하고 싶은 마음이 컸다”고 밝혔다.



현재 이민정은 귀국 후 이병헌의 본가인 경기도 광주집에 머물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민정은 지난 3일 남편 이병헌의 동영상 협박 사건이 터지자 당초 예정되어 있던 스케줄을 앞당겨 다음날인 4일 프랑스 파리로 출국했다. 이후 지인 결혼식 참석 및 개인 시간을 가지며 2주간의 시간을 보낸 뒤 16일 귀국했다.



앞서 지난 2일 배우 이병헌이 걸그룹 글램 멤버 다희와 모델 이지연에게 사생활 동영상을 빌미로 50억을 협박당했다며 경찰에 신고했다. 이후 모델 이지연은 “이병헌과 3개월간 교제했다. 지난 8월 결별 통보에 상처받아 우발적으로 협박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이병헌 측은 “단 한 번도 둘이 만난 사실이 없다”며 이지연 측의 주장을 반박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중앙포토DB]

‘이민정 귀국’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