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눈다래끼 예방법, 환절기엔 필독! 제일 중요한 ’청결’말고… 또 다른 방법은?





 



눈다래끼 예방법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와 포털사이트에는 ‘눈다래끼 예방법’이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게재돼 눈길을 끌고 있다.



눈다래끼는 눈물층의 성분을 분비하는 마이봄샘이나 짜이스샘, 몰샘 등에 생긴 급성 화농성 염증을 말하는 증상이다.



눈다래끼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손의 청결을 유지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눈을 만져야 할 경우 최대한 손을 깨끗이 씻고 만져야 한다. 또한 눈다래끼 발생 시 눈을 자주 비비지 말고 금주를 해야 하며, 더운 찜질, 항생제 안약 등으로 증상을 완화시킬 수 있다. 그러나 농양이 형성돼 저절로 배농되지 않는다면 절개해 치료해야 한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SBS 화면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