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미쓰비시 중공업, 강제징용 피해자 조정안 거부

미쓰비시(三菱)중공업이 강제징용 피해자에 대한 한국 법원의 조정안을 거부했다고 일본 언론들이 17일 보도했다.



미쓰비시는 광주고법 제2민사부(재판장 서태환 부장판사)가 지난달 27일 제안한 조정 방안에 응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최근 재판부에 통보했다. 미쓰비시는 "1965년 한일청구권협정에 의해 문제가 해결됐고, 쟁점이 협정 해석에 관련돼 있어 사기업이 나설 문제가 아니다"는 등의 이유를 들었다. 기업이 개별적으로 대응하지 말라는 일본 정부의 가이드라인에 따른 것이라는 해석도 나온다.



조정이 무산됨에 따라 광주고법은 다음달 중 판결을 내릴 전망이다. 이 소송의 1심 재판부인 광주지법 제12민사부는 지난해 11월 미쓰비시가 피해자 4명에게 1인당 1억5000만원, 유족에게는 8000만 원을 지급하라며 원고 일부 승소 판결을 내렸지만 미쓰비시는 이에 불복해 항소했다.



김현기 특파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