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엄마의 정원’ 정유미-최태준, ‘로미오와 줄리엣 커플’ 재회하나…글쎄?





 

MBC 일일드라마 ‘엄마의 정원’의 정유미·최태준 커플이 재회했다.



17일 방송된 ‘엄마의 정원’에서는 아프리카로 봉사활동을 떠났던 차기준(최태준 분)이 잠시 귀국한 사이 서윤주(정유미 분)와 만나는 장면이 그려졌다.



차기준은 먼저 아버지와 형을 만나 인사한 후 미소를 보였다. 차동수(박근형 분)는 차기준이 완전히 귀국한 것이 아니라는 말에 조금 서운해했다.



차동수는 “네 엄마가 후원하는 아들한테 편지 쓰느라 바쁘다”며 “두 아들이 불행해진 것을 보니 달라졌다”고 지난날을 회상했다. 차기준은 “난 불행하지 않다”고 위로해 관계 개선을 짐작하게 했다.



서윤주는 길을 지나던 중 차기준과 추억이 녹아 있는 공원 벤치에 앉았다. 잠시 후 여러 가지 생각에 잠겨 있는 그의 앞에 누군가 나타났다. 서윤주는 눈앞에 있는 차기준을 보며 깜짝 놀랐고 금세 눈가에 눈물이 맺혔다.



차기준 역시 촉촉해진 눈으로 서윤주를 바라봤다. 이 장면이 이날 방송의 엔딩을 장식해 다음 방송분에 대한 궁금증을 불러일으켰다.



온라인 중앙일보

‘정유미’ ‘최태준’ [사진 MBC 엄마의 정원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