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2015년 예산안]일자리 예산 1조원 증액

【세종=뉴시스】안호균 기자 = 정부가 경기 활성화를 위해 2015년 일자리 관련 예산을 1조원 가량 증액한다.



기획재정부가 18일 발표한 '2015년 예산안'에 따르면 2015년 일자리 예산은 14조2589억원으로 올해(13조2459억원)보다 1조130억원(7.6%) 증가한다.



정부는 중장기적으로 고용률 상승 효과가 작은 직접적 일자리 창출 사업을 줄이는 대신 직업훈련과 고용서비스 관련 지출을 늘릴 예정이다.



직접적 일자리 사업 예산은 2014년 2조8918억원에서 2015년에는 2조7868억원으로 소폭 축소된다. 정부는 직접적 일자리 총량을 2014년 수준(66만6000개)으로 유지하되 여성·장애인·노인 등 취업 취약계층을 위해 사회서비스 일자리는 19만9000개에서 20만6000개로 확대할 계획이다.



직업능력개발훈련 예산은 1조6214억원에서 1조7990억원으로 확대된다. 근로자의 직업 능력 개발과 일자리 미스매치 완화를 위해 직업훈련 예산을 1조6000억원에서 1조8000억원으로 증액한다.



청년 실업 해소를 위한 정책 지원도 강화한다. 청년실업과 중소기업 구인난을 동시에 해결하기 위해 일-학습 병행 지원 기업을 1000개에서 3000개로 확대한다.



고등학교를 졸업하고 1년 이내에 신성장동력, 뿌리산업 중소기업에 취업한 근로자에 대해 근속 1년마다 100만원의 장려금을 지원하는 중소기업 근속장려금 제도도 신설한다.



여성 경력단절을 줄이기 위한 시간선택제 일자리는 5000개에서 1만개로 확대하고 여성의 일-가정 양립을 위해 육아 지원도 7000억원에서 8000억원으로 늘릴 계획이다.



중장년층에 대한 일자리 지원도 늘린다.



베이비부머 세대가 직장에서 더 오래 일할 수 있도록 '임금피크제' 지원 대상을 7000명에서 8000명으로 확대한다.



또 중장년층이 제2의 인생을 설계할 수 있도록 '전직지원금'을 도입해 2000명에게 20억원을 지원하고 사회공헌 일자리도 3000개에서 6000개로 확대해 은퇴 후 재취업을 유도할 계획이다.



ahk@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