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신소율, 20대 초반 사기만 두 번 당했다 “사람 좋아한 성격 탓에…”





 



‘풀하우스’에 출연한 배우 신소율(29)이 데뷔 초 사기를 당한 경험을 고백했다.



17일 방송된 KBS2 ‘가족의 품격 풀하우스’(이하 ‘풀하우스’)에는 절친한 사이인 배우 신소율과 아나운서 정지원(29)이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신소율은 “나는 스무 살 때 데뷔했다. 사람을 좋아한 성격 탓에 사기를 당했다. 소속사 문제로 두 번이나 사기를 당했고 소송 때문에 한참 활동해야 할 나이에 아무 일도 할 수 없었다”며 배우 데뷔 이후 성격이 달라지게 된 사실을 털어놓았다.



이어 신소율은 “사람에게 상처를 받으니 결국 마음의 문을 닫게 됐다”고 고백했다. 이에 다른 출연자들이 "사람에게 받은 상처는 사람에게 치유받아야 한다”며 위로했고 신소율은 눈물을 흘렸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KBS 화면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