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내 연구진, 고속충전·고용량 전기차 에너지 저장장치 구현



【서울=뉴시스】백영미 기자 = 국내 연구진이 전기자동차 에너지 저장장치의 용량과 충전속도를 높이고 수명을 늘릴 수 있는 물질을 발굴했다.



18일 미래창조과학부에 따르면 이진우 포항공대 화학공학과 교수, 임은호 박사과정 연구원, 강기석 서울대 교수, 윤성훈 중앙대 교수로 구성된 연구팀은 충전이 빠른 고용량 '하이브리드 슈퍼커패시터(양쪽 전극에 다른 방식으로 에너지를 저장하는 장치)'를 구현했다.



연구진은 에너지를 저장하는 역할을 하는 음극물질로 티타늄 대신 나노기공이 있는 니오비윰계 산화물에 탄소를 코팅한 복합체를 사용했다.



하이브리드 슈퍼커패시터는 약 1분 만에 최대 용량의 60%를 충전했다. 에너지 저장 용량도 기존보다 약 1.5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기공을 통해 많은 이온이 저장되고 탄소 코팅으로 전기전도성이 높아지면서 전자가 원활히 움직였기 때문이다.



하이브리드 슈퍼커패시터는 1000회의 충·방전에도 초기 용량의 90% 이상을 유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300회의 충·방전에 초기 용량의 90%를 유지하는 기존 티타늄 기반 배터리에 비해 수명이 길다.



이번 연구는 미래창조과학부가 추진하는 중견연구자지원사업(핵심), 글로벌프론티어사업 등의 지원으로 이뤄졌다. 연구결과는 미국화학회가 발행하는 나노재료분야 국제 학술지인 에이씨에스 나노지(ACS NANO)19일자 온라인에 게재됐다.



positive100@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