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새누리도 놀란 대통령 강경 발언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왼쪽)가 17일 최고위원?중진 연석회의에 참석해 이재오 최고위원과 이야기하고 있다. 김 대표는 “ 민생보다 더 높은 가치를 두는 것은 없다”며 국회 정상화에 야당의 동참을 촉구했다. [김형수 기자]


박근혜 대통령의 ‘세비 반납’ 등 대야(對野) 강경 발언 때문에 새누리당이 속앓이를 하고 있다.

야당 자극해 국회 더 꼬일까 우려
이재오 "협상에 마지막이 어딨나"



 16일 박 대통령의 발언이 아무런 예고 없이 나온 데다 발언의 강도도 메가톤급이었기 때문이다. 새누리당 일각에선 박 대통령의 발언이 야당을 자극해 국회 협상을 더욱 어렵게 만들 것이란 우려를 하고 있다.



 당내 비주류 인사인 이재오 의원은 17일 본지 기자와 만나 박 대통령의 ‘세비 반납’ 발언에 대해 “입법부를 흔드는 거다. 세월호 문제 해결에 도움이 되겠느냐”고 비판했다. 이 의원은 당 최고위원·중진 연석회의에서도 “야당이 꼬이면 야당이 풀어야 되고, 여당이 꼬이면 청와대가 풀어줘야 한다”며 “쪽박을 깨면 안 된다. 어려운 처지에 있는 사람에게 출구까지 막으면 안 된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협상이란 건 끊임없이 서로 양보를 통해 결실을 이뤄내는 건데 청와대가 이게 마지막이라고 하면 더 이상 정치할 게 없다”고 말했다.



 김태호 최고위원도 회의에서 “(대통령이) 국회의원 세비를 반납하라고 한 것은 실제로 해선 안 될 말을 한 것”이라고 했다.



 전날 오후 청와대 회동에서 김무성 대표가 박 대통령에게 “이번에 밀어붙이면 앞으로 정말 통과시켜야 할 법안을 못 할 수도 있다”고 한 것도 당내 우려를 반영한 것이라고 한다. 박민식 의원은 페이스북에 “대통령의 답답한 심경은 이해해도 참 아쉽다. 청와대에서 보좌하는 사람들은 도대체 뭐 하느냐”고 적었다. 한 친이계 재선 의원은 “대통령 발언 때문에 앞으로 이완구 원내대표가 협상에서 무슨 얘기를 더 할 수 있겠느냐”고 말했다. 한 친박계 당직자도 “대통령이 안 해도 될 말을, 그것도 너무 세게 말했다”고 했다.



 지난해에도 대통령의 강경 발언이 나온 뒤 이를 새누리당이 수습하느라 애먹은 적이 여러 번 있었다. 지난해 9월 국회 사랑재에서 열린 대통령과 여야 대표의 3자회담이 실패로 끝나자 박 대통령은 다음 날 “야당이 장외투쟁을 고집하면 국민적 저항에 부딪힐 것”이라며 민주당을 몰아붙였다. 이에 민주당이 강력히 반발하면서 파행 정국이 더욱 꼬였다. 지난해 연말에도 민주당 양승조·장하나 의원의 발언에 대해 박 대통령이 “도 넘은 과격 발언은 정쟁을 위한 것”이라고 비판해 새누리당이 뒤늦게 두 의원에 대한 제명안을 내는 등 소동을 빚었다. 한 친박계 중진은 “어제 청와대 쪽에 물어보니 대통령이 그렇게 세게 말할 줄 주변에서도 몰랐던 모양이더라”며 “대통령의 발언 스타일이 원래부터 직선적이긴 하지만 국회 운영에 관한 부분은 당 지도부와 사전에 의견 교환을 하는 편이 낫다”고 말했다.



글=김정하·김경희 기자

사진=김형수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