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미국 '우주택시' 민간기업이 만든다

우주인 수송을 러시아에 의존해온 미국이 ‘우주 택시’ 개발 민간 사업자를 선정하면서 자존심 회복에 나섰다.



NASA, 보잉·스페이스X 선정

미국 항공우주국(NASA)은 16일(현지시간) 자국 영토에서부터 국제우주정거장(ISS)으로 우주인을 수송할 우주 택시 사업자로 보잉과 스페이스X를 선정했다. 이는 정부가 주도해온 우주 산업의 민간화라는 점에서도 의미를 갖는다. 스페이스X는 전기자동차 회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인 엘런 머스크가 우주 개발 사업을 위해 세운 벤처기업이다.



 NASA는 보잉에 42억달러(약 4조3400억원)를, 스페이스X에 26억 달러를 개발 예산으로 지원한다. 주사업자 보잉은 지난 8월 6인승 우주 택시 CST-100의 디자인을 공개했고 스페이스X는 이에 앞선 5월 7인승 우주 택시 드래곤V2를 공개한 바 있다.



 NASA는 2011년 7월 발사한 애틀랜티스호의 퇴역 비행을 마지막으로 우주왕복선 프로그램을 중단했다. 이후 러시아의 소유즈 로켓에 의존해 인당 약 7100만 달러를 지불하며 우주인을 보냈다. 이를 위한 미·러간 협력 계약이 2017년 만료되는데다 최근 우크라이나 사태 등을 놓고 양국 갈등이 고조되면서 미국 측은 이번 사업자 선정에 더 박차를 가해왔다고 로이터 등 외신은 전했다.



찰스 볼든 NASA 국장은 “세계 최강대국 미국은 우주를 향한 여정에서 어느 나라에도 의존 않겠다는 뜻을 확고히 했다”며 자축했다.



전수진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