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손인숙 창작 자수 작품, 프랑스 기메박물관 간다

손인숙 작가(오른쪽)와 함께 작품을 살피는 마카리우 박물관장(가운데). [사진 예원 실그림 문화재단]
한국 자수가 125년 역사를 자랑하는 프랑스 국립 기메 동양박물관의 높은 문턱을 넘었다. 전통 자수의 현대화에 전념해온 예원(藝園) 손인숙(63)씨는 한·프 수교 130주년 기념 기획으로 내년 10월 기메 박물관에서 ‘전통+창조’란 제목으로 초대전을 연다. 예원과 작품 선정 등을 논의하러 서울에 온 소피 마카리우(48) 관장은 “손인숙의 자수 세계에서 볼 수 있는 한국 문화의 섬세함과 우아함을 프랑스에 소개하게 돼 기쁘다”고 16일 말했다.



내년 수교 130주년 기념 초대전
마카리우 관장 준비 위해 내한

 서울 개포동 ‘예원 실 그림 문화재단’을 방문해 손 작가가 지난 40여 년 작업한 창작 자수를 살핀 마카리우 관장은 스마트폰으로 연신 사진을 찍으며 “아름답다”를 연발했다. 동아시아 및 극동 아시아 지역 고미술·고고학 관련 유물과 장서 등 10만여 점을 보유한 기메 박물관은 한국 관련 소장품도 1000여 점을 수집해 전문성을 지녔다. 그 기메 박물관이 한국의 자수를 평가하고 선택한 것이다.



 마카리우 관장은 “혜원 신윤복의 ‘미인도’를 한 땀 한 땀 수놓은 손 작가의 대작은 기메 박물관의 한복 소장품 2점과 나란히 전시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예원은 자수로 이름이 났던 외할머니와 어머니의 대를 이었다. 이미 이화여대 자수과(현 조형대학 섬유예술과)에 재학할 무렵 동양화와 서양화를 넘나드는 화폭에 자수 표현 기법을 접목해 ‘실 그림’이란 새로운 장르를 만들어냈다. 재료와 기법에 대한 심도있는 연구로 한국 자수의 가능성을 넓혔다는 평가를 받는다.



 이날 자리를 함께한 다니엘 올리비에 프랑스 문화원장은 “한국과 프랑스 우호 관계의 친밀함을 섬세한 자수로 보여주는 뜻깊은 행사”라고 설명했다.



정재숙 문화전문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