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삼성 '갤럭시노트4' 이달 26일부터 판매

삼성의 간판 스마트폰 ‘갤럭시노트4’가 26일 나온다. 당초 10월 초에 출시하려던 계획에서 1~2주 가량 앞당긴 것으로 출고 가격은 100만원 이하가 될 전망이다.



 SK텔레콤·KT·LG유플러스 등 이동통신 3사는 갤럭시노트4 출시 행사를 24~25일 개최하고, 26일부터 본격 판매에 들어간다고 17일 밝혔다.



갤럭시노트4가 26일 출시되면 측면 디스플레이를 세계 최초로 탑재한 ‘갤럭시노트 엣지’는 이르면 다음달 하순쯤 시장에 나올 전망이다.



 갤럭시노트4의 출고 가격은 90만~100만원 선에서 결정될 가능성이 크다. 현재 독일에서는 699유로(약 93만원), 영국에선 575파운드(약 96만원)에 예약 판매를 시작한 상태다. 아이폰6(137만원)·아이폰6플러스(179만원)의 예약 판매가격보다는 다소 낮은 수준이다.



김영민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