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국 미술 관록의 깊이를 엿보다

당림 이종무 화백 10주기를 추모하는 미술 전시회가 열린다. 당림의 뜻과 작품세계를 기리기 위해 마련된 당림문화예술제의 프로그램 중 하나로 오는 27일부터 11월 28일까지 당림미술관에서 개최된다.



당림 이종무 화백 추모전

 이번 전시회엔 당림에게서 배웠거나 당림을 존경해 온 작가 25명이 작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출품 작가들은 60~80대 원로·중견으로 현재 우리나라 현대미술의 중추적 역할을 하고 있다. 이들 작가의 작품을 통해 한국 미술의 다양성과 개성, 관록과 깊이를 엿볼 수 있다. 그뿐 아니라 작가들의 시행착오와 열정을 살펴보며 진정한 예술정신을 느낄 수 있는 기회다.



 당림은 우리나라 근대미술과 현대미술의 전환기를 이끈 대표적인 화가다. 일본 도쿄에서 유학한 뒤 귀국해 홍익대 미술대학 교수로 재직하며 국내 미술계 1세대를 길러냈다. 27일 열리는 개막식 땐 음악회와 다과 행사가 무료로 진행된다. 28일부터는 성인 3000원, 중·고생 2000원, 어린이 1000원의 관람료를 받는다.



문의 041-543-6969



이은희 인턴기자 eunhee9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