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2층 시티투어버스 타고 도심 구석구석 돌아봐요

짧은 시간에 대구 도심을 관광하려면 시티투어 버스(사진)를 이용하는 게 좋다. 2층 버스를 타고 도심의 명소를 돌며 편하게 관광할 수 있기 때문이다. 시티투어 버스의 주요 운행 코스는 동대구역∼국채보상운동기념공원∼2·28 기념 중앙공원∼약령시∼청라언덕∼이월드∼서문시장∼달성공원·삼성상회 터∼시민회관∼봉산문화거리∼김광석 길∼동대구역이다. 이 버스는 오전 9시 30분부터 오후 4시까지 1시간30분 간격으로 동대구역을 출발한다. 운행 중 마음에 드는 장소에 내려 관광을 한 뒤 다음에 오는 시티투어 버스를 타고 다른 곳으로 이동할 수 있다. 토요일과 일요일에는 문화해설사가 탑승해 주요 관광지의 역사 등을 설명해 준다. 시티투어 버스의 정원은 49명이다. 요금은 어른 5000원, 중·고생 4000원, 초등생과 장애인 3000원이다. 대구 이외 지역에서 온 사람은 열차·고속버스 승차권이나 대구에서 숙박 영수증 등을 제시하면 1000원 할인된다. 관광주간인 25일부터 10월 5일까지 타지역 관광객은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이 경우에도 열차 승차권 등이 있어야 한다. 시티투어 버스를 이용하려면 예약(053-603-1800, www.daegucitytour.or.kr)하거나 버스에 탄 뒤 승차권을 구입하면 된다. 승차권을 끊으면 하루 동안 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시티투어버스 담당 신현옥 대리는 “관광주간에는 매일 문화해설사가 탑승해 대구를 보다 쉽게 이해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홍권삼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