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윤형빈·정경미 부부, 득남…“산모와 아이 모두 건강”





 

윤형빈-정경미 부부가 아빠 엄마가 됐다.



정경미는 14일 오후 서울 강남에 위치한 한 산부인과에서 3.44kg의 건강한 아들을 낳았다.



정경미의 소속사 코코엔터테인먼트은 “정경미가 서울 강남의 한 산부인과에서 건강한 아들을 출산했다”고 전했다.



이어 “산모와 아이 모두 건강하다. 남편인 윤형빈과 가족들 모두 득남 후 얼떨떨하면서도 매우 기뻐하고 있다”고 밝혔다.



두 사람은 지난해 2월 22일 7년 열애 끝에 결혼했다. 지난 2월 임신 소식을 전했고 결혼한 지 1년 7개월 만에 부모가 됐다.



온라인 중앙일보

‘정경미’ [중앙포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