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크라잉넛-노브레인, 15일 합동 앨범 '96' 발표



한국 인디음악의 두 대들보 크라잉넛과 노브레인이 15일 합동 앨범 '96'을 발표한다. 96은 크라잉넛이 데뷔한 1996년을 뜻하면서, 9와 6이 닮았지만 서로 다른 숫자이듯 두 밴드를 상징한다. 이들은 서로의 대표곡을 재해석해 바꿔 부른다. 노브레인은 크라잉넛의 '말달리자' '룩셈부르크' '비둘기', 크라잉넛은 노브레인의 '바다사나이' '아름다운 세상' '넌 내게 반했어'를 노래한다. 특히 두 밴드가 함께 작업한 신곡 '96'은 이 앨범의 백미다. '우린 마치 시한폭탄 같았어'라는 가사는 한국 인디음악의 파란만장한 역사를 되돌아보게 하는 감동이 있다.

한국 인디음악사 되돌아보는 감동



김효은 기자 hyoe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