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인천 연안부두 크레인과 포크레인 추락, 기름유출



12일 오전 11시쯤 인천 중구 연안부두 수협공판장 인근 부두에서 크레인과 포크레인이 4m 아래 해상으로 추락했다.



이 사고로 최모(28)씨가 운전하던 크레인(인양능력 100t)과 포크레인(30t)이 파손됐으나 인명피해는 없었다. 하지만 추락 사고 후 크레인에 적재돼 있던 경유와 유압유가 해상으로 유출됐다. 이에 인천해양경찰서(서장 박성국)는 유흡착제를 이용해 방제작업을 펼쳤다. 또한 기름의 해상 유출에 대비, 오일펜스를 설치했다.



인천해경에 따르면 이날 사고는 크레인에 포크레인을 연결한 뒤 포크레인을 해상으로 내리는 작업을 하던 중 발생했다.



인천해경은 크레인 기사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 중이다.



김세희 기자

[동영상 인천해경]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