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최초의 수영하는 육식 공룡 스피노사우루스 정체 밝혀져…"콧구멍이 머리에?"





스피노사우루스가 최초의 수영하는 육식 공룡이라는 사실이 밝혀졌다.



영국 BBC 방송은 11일 미국 시카고대학의 고생물학자인 니자르 이브라힘 연구팀이 모로코 동부 켐 켐(Kem Kem) 화석층에서 개인 수집가에 의해 발굴된 새 화석을 분석한 결과를 보도했다. 연구팀은 스피노사우루스가 수영하는 최초의 육식 공룡이었다는 결론을 얻었다고 전했다.



연구팀은 스피노사우루스가 쉽게 잠수할 수 있었을 것이라고 밝혔다. 수영을 할 때 물이 들어가지 않도록 얼굴 앞쪽이 아니라 머리 중간에 있는 콧구멍, 물고기를 잡기 편리하도록 주둥이 앞쪽에서 맞물리는 이빨, 육상에서 살았던 2족 보행 육식공룡에 비해 작은 골반과 짧은 뒷다리, 노젓기에 적당한 길고 평평한 발톱 등이 화석에 나타난 것을 근거로 들었다.



이는 스피노사우루스가 공룡으로는 처음으로 수영할 수 있었을 것이라는 오랜 학설을 확인시켜 주는 증거라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이브라힘은 "이것은 정말 특이한 공룡"이라며 "긴 목과 긴 몸통, 긴 꼬리를 가졌으며 등에는 2m의 지느러미, 그리고 악어 같은 코가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땅 위 다른 공룡처럼 민첩하지 않아 물속에서 상당한 시간을 보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간 공룡 가운데 호수나 강가에서 살았을 것으로 추측된 종류는 여럿 있었다. 그러나 스피노사우루스의 실제 화석 증거가 발견되며 최초의 수영하는 육식 공룡인 것이 확실해졌다.



이번 연구 결과는 세계적인 과학저널 ‘사이언스(Science)’ 온라인판에 게재됐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중앙포토]

'수영하는 육식 공룡'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