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희태 전 국회의장 성추행 논란

박희태(76) 전 국회의장이 성추행 논란에 휘말렸다.



박 전 의장은 지난 11일 오전 강원도 원주의 한 골프장에서 지인들과 라운딩을 하던 중 20대 초반인 여성 캐디의 신체를 몇 차례 건드렸다고 한다. 이 캐디는 박 전 의장을 고소하겠다는 강경한 입장을 보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대해 박 전 의장은 12일 중앙일보와 통화에서 “내가 어릴 때부터 두 딸에게 각별히 애정 표시를 해왔다”며 “이번에도 손녀뻘되는 캐디라 귀엽다는 차원에서 ‘예쁜데 총각들 조심하라’며 팔이나 등을 몇 번 툭 친적은 있지만 성추행이란 건 말이 안된다”고 해명했다. 박 전 의장은 “함께 골프를 쳤던 후배 3명이 옆에 있는데 어떻게 성추행을 한단 말이냐. 라운딩 도중에도 아무런 불만 표시가 없었다”며 “골프를 끝내고 11일 오후 서울로 돌아오니 캐디측에서 문제를 제기했다는 연락에 놀라서 곧바로 다시 원주로 가 캐디와 얘기를 나눴다”고 말했다. 그는 “아직 캐디쪽에서 오해가 안 풀린 것 같으니 곧 다시 만나 문제를 마무리할 것”이라고 말했다.



천권필 기자 [feeli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