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오상진, 영어 듣기평가 만점 '특급 모범생' 정석 뽐내





방송인 오상진이 JTBC '학교 다녀오겠습니다‘에서 ’특급 모범생‘의 정석을 보여줬다. 착실한 학교생활뿐 아니라 영어 듣기시험에서 만점까지 받았다.



오상진은 실제 고등학생 시절에도 전교 1%에서 벗어난 적이 없다고 알려졌다. 훤칠한 외모에 공부까지 잘해 ‘엄친아’라는 말을 들으며 자랐다.



‘학교 다녀오겠습니다’의 출연을 계기로 고등학교로 돌아가게 돼 밤잠까지 설쳤다는 그는 녹화 시작과 동시에 ‘모범생의 정석’을 보여줬다.



제작진에 따르면 오상진은 등교 첫날부터 교사들보다 일찍 학교에 도착했다. 텅빈 교무실을 뒤로하고, 교실로 들어선 오상진은 일찍 온 학생을 마주하자마자 “1교시에 주초고사 본다던데 시험공부 많이 했냐”며 말을 건넸다.



이른 등교뿐 아니라 학생들에게 먼저 인사를 하고 시험 이야기까지 꺼내며 모범생의 면모를 보인 건 여러 출연자 중 오상진이 처음이다.



교실에 들어선 후에도 오상진은 학생들에게 “시험공부 열심히 했냐”는 질문을 던졌고, 시험 관련 프린트까지 빌려보며 공부에 열정을 보였다. 전학절차를 밟기 위해 교무실로 가는 도중에도 “시험공부 해야 하는데”라며 전형적인 모범생의 모습을 드러내 눈길을 끌었다.

오상진의 공부에 대한 열정은 성적으로 드러났다. 수능 영어 듣기평가에서 학생들을 제치고 만점을 받는 기염을 토하기도 했다. “만점 받은 학생 손들어보라”는 선생님의 말에 흐믓한 미소까지 띄며 손을 들어보였다. 반면, 오상진과 같은 반에 들어간 성동일은 “뭐 저런 놈이 다 있냐”고 격하게 반응해 웃음을 자아냈다.

‘특급 모범생’ 오상진의 학교생활은 13일 오후 9시 40분 ‘학교 다녀오겠습니다’ 10회에서 확인할 수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