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마녀사냥' 성시경, "셀카 찍다가 내 얼굴보고 깜짝 놀라"





JTBC '마녀사냥’의 성시경이 “셀카 찍다가 내 얼굴보고 깜짝 놀랐다”고 ‘셀프 디스’를 했다.



성시경은 ‘마녀사냥’ 56회 녹화에서 “휴대전화기 카메라 설정이 ‘셀카모드’로 돼 있는걸 모르고 풍경사진을 찍으려다 화면에 나온 내 얼굴에 깜짝 놀랐다”고 말했다. 이어 “무방비 상태로 갑자기 나타난 내 얼굴이 너무 못생겨 보여 당황했다”고 덧붙였다.



이날 성시경을 포함한 MC들은 휴대전화기 ‘셀프컷’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신동엽은 “요즘 기술이 너무 발달돼 사진도 그대로 믿으면 안 된다”고 고개를 저었다.



유세윤 역시 “‘셀카’를 찍을 때마다 내 얼굴이 굉장히 잘 나와 놀란다”며 기술력을 극찬했다.



그 외에도 MC들은 ‘볼 부풀리기’ 등 여성들의 전형적인 ‘셀카포즈’에 대한 이야기를 끌어내며 즐거운 분위기를 이끌었다.



‘마녀사냥’ 56회는 12일 금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