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경북 청도 '돈봉투' 청도경찰서장 수사 착수

경찰청이 경북 청도 송전탑건설 반대 주민들을 상대로 돈봉투를 돌려 물의를 일으킨 이현희 경북 청도경찰서장(총경)을 12일 직위해제하고 돈 출처 등에 대한 수사에 착수했다. 경찰청은 이 서장이 돈 봉투를 돌린 사건에 대해 징계를 염두에 둔 감찰을 벌여왔으나, 사안이 중하다고 여겨 이날부터 사법처리를 전제로 한 수사로 전환한 것이다.



경찰청에 따르면 지능범죄수사대는 이날 이 서장이 한국전력으로부터 돈을 받아 지역주민들에게 전달한 과정과 한전이 마련한 돈의 출처를 조사하기 위해 수사관 5명이 현지에 급파하는 등 사실관계 확인에 들어갔다. 경찰청은 이 서장의 후임에는 송준섭 대전지방청 여성청소년과장을 발령했다.



이 서장은 추석 연휴 기간인 지난 9일 송전탑 건설에 반대하는 청도군 삼평1리 지역 할머니 6명에게 100~500만원이 든 돈 봉투를 전한 것으로 드러났다. 돈 봉투는 청도경찰서 정보과 직원이 할머니 집을 찾아 직접 전달했다. 봉투에는 ‘청도경찰서장 이현희’라는 한자가 기재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대해 이 총경은 “이 돈은 한전 대구 경북지사장이 서장실로 직접 가져온 것”이라며 “농사도 포기한 채 시위에 나선 할머니들이 안타까워 병원비와 위로금을 포함해 성의를 표시한 것이지 다른 의도는 전혀 없었다”고 해명했다. 청도서 관계자도 “농성한 주민들이 아프다고 해 한전 측이 준 위로금을 이 서장이 전달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경찰은 한전이 마련한 돈이 한전 비자금 계좌 등에서 나왔을 가능성 등도 조사할 가능성이 크다.



경찰청 관계자는 ”송전탑 건설에 반대하는 주민들을 대상으로 다액의 돈봉투를 돌린 행위는 법질서를 확립해야 할 경찰서장으로서 매우 부적절하다”며 “신속히 직위해제 조치를 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이어 “금품 출처 의혹 등을 한점 의혹 없이 엄정하게 조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상화 기자 sh9989@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