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조인성·공효진 해피엔딩…깜짝 등장한 허지웅-구하라 연기력 '헐'





조인성·공효진 주연의 드라마 '괜찮아 사랑이야' 마지막 방송에서 영화 평론가 허지웅과 걸그룹 카라의 구하라가 카메오로 출연했다.



11일 방송된 SBS ‘괜찮아, 사랑이야’ 마지막회에서 허지웅은 조인성(장재열 역)이 게스트로 출연한 라디오 프로그램 DJ 로 등장했다.



허지웅은 조인성에게 “병원에 있는 건강한 모습의 장 작가님을 볼 수 있어서 좋다. 옛날에 했던 끝인사를 부탁 드려도 되냐”고 말했다.



이에 조인성은 “저는 정신분열병을 앓고 있다. 의사들은 내 병을 완치할 수 있는 병이라고 한다. 나는 그 말을 믿고 최선을 다 할거다. 오늘 굿나잇 인사는 저 자신에게 하겠다. 굿나잇 장재열”이라며 애써 눈물을 참는 모습을 보였다.



이어 구하라는 조인성의 열혈 팬으로 등장했다. 구하라는 조인성의 옆에 있는 공효진(지해수 역)을 밀치며 “이번 신간 잘 보고 있다. 예전 스릴러보다 요즘 멜로가 더 좋다”며 사인을 요청했다.



이에 조인성은 밀려난 공효진을 챙기며 “내 부인한테 그러지 말아요. 지금 임신 중이라 그러면 안 돼”라며 정중하게 사인 요청을 거절했다. 구하라는 질투 어린 시선을 보내며 발길을 돌렸지만 이내 고개를 돌려 부러움을 드러냈다.



한편, 드라마 ‘괜찮아, 사랑이야’ 후속으로는 비와 크리스탈이 출연하는 ‘내겐 너무 사랑스러운 그녀’가 17일 밤 10시 첫 방송될 예정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SBS '괜찮아 사랑이야' 캡처]

'조인성 공효진'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