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미친유럽 예뻐질지도’ 이태임, “내가 몸매만 좋을 줄 아는데…” 깜짝





 

‘미친유럽 예뻐질지도’ 이태임이 아찔한 수영복 자태를 뽐내 부러움을 샀다.



종합편성채널 JTBC 새 예능프로그램 ‘미친(美親) 유럽여행-예뻐질지도’ 11일 방송에서 배우 이태임·서지혜·박정아가 유럽여행을 떠나기 전 만남을 가졌다.



이날 방송에서 서지혜는 “태임이처럼 볼륨만 있으면 좋겠다”며 “수영복 화보를 봤다”고 이태임을 치켜세웠다.



이에 이태임은 기대를 저버리지 않고 즉석에서 화보 촬영 포즈를 취했다.



이태임은 제작진과 인터뷰에서 “사람들이 내가 몸매만 좋은 줄 안다”며 억울한 표정을 지었다. 그는 “난 피부도 좋다. 사람들에게 피부 좋다고 이야기할 수도 없고”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미친유럽 예뻐질지도’는 예뻐지는 법을 찾아 2주간 4개국의 유럽을 여행하며 유럽의 아름다움을 찾는 콘셉트의 여행 프로그램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이태임’ [사진 JTBC 미친유럽 예뻐질지도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