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기준금리 동결, 연내 추가 인하 가능성 높아?





한국은행은 금융통화위원회 본회의를 열어 12일 기준금리를 동결해 현 수준(연 2.25%)에 머물렀다.



한국은행이 기준금리 동결을 결정한 이유는 지난달 기준금리를 0.25%포인트 내린 만큼 당분간 그 정책효과와 경기 흐름을 더 지켜볼 필요가 있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한 달 전 기준금리 인하에 따른 경제 주체의 심리 개선이나 가계부채 증가 등 다양한 영향을 종합적으로 판단 내리기에는 아직 이르기 때문이다.



한은이 기준금리를 연달아 내린 건 2008년 금융위기 때를 제외하면 사례가 드문 만큼 시장에서도 일찍부터 기준금리가 동결될 것으로 예상해왔다.



다만 경기 회복세가 더딘 탓에 연내 추가 인하를 예상하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최근 최경환 경제부총리가 "회복세를 뒷받침할 수 있는 재정·통화정책이 유지돼야 한다"고 언급한데다, 유럽중앙은행(ECB)도 4일 예상을 깨고 기준금리를 내리는 등 대외 환경도 인하 가능성을 높이고 있기 때문이다.



노무라 증권은 한은이 10월 기준금리를 0.25%포인트 추가로 내릴 가능성이 있다는 전망 보고서를 최근 냈다.



앞서 한은은 기준금리를 2012년 7월 종전 3.25%에서 3.00%로 내린 뒤 10월 2.75%로, 작년 5월 2.50%로 각각 인하하고서 14개월 연속 동결하다가 올해 8월에 다시 현재의 2.25%로 내렸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중앙포토DB]

'기준금리 동결'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