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현정화, 인천장애인AG 선수촌장 위촉…리분희와 23년 만에 재회

현정화(45) 한국마사회 탁구단 총감독이 2014인천장애인아시아경기대회 선수촌장에 선임됐다. 23년 전 세계 탁구선수권에서 남북 단일팀으로 함께 참가했던 북한의 리분희(46) 조선장애인체육협회 서기장과의 재회도 이뤄질 전망이다.



인천장애인아시안게임 조직위원회(위원장 김성일)는 12일 인천 송도 미추홀타워에서 현정화 감독을 선수촌장으로 위촉했다. 현 촌장은 오는 24일부터 다음달 24일까지 구월아시아드선수촌을 이끈다. 대회 기간 장애인 국가대표 선수단의 안전을 책임지고 숙식을 총괄하는 역할을 맡는다. 현 촌장은 "제의받은 지 며칠 만에 수락해 경황이 없다. 선수촌장으로서 선수들에게 꿈과 희망을 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현 촌장은 고교 1학년 시절인 1985년 처음 태극마크를 달아 세계선수권 4회 우승(단·복식·단체전), 1988년 서울올림픽 여자 복식 금메달 등을 이룬 한국 여자 탁구의 전설이다.



현 촌장이 장애인아시안게임에 관여하게 되면서 23년 전 남북단일팀에서 함께 뛰었던 리분희 서기장과의 만남 가능성도 커졌다. 현 촌장과 리 서기장은 지난 1991년 일본 지바 세계탁구선수권대회에서 남북 단일팀을 이뤄 여자 단체전 우승을 함께 이끌었다. 둘의 감동적인 이야기는 지난 2012년 영화 '코리아'로 제작돼 주목받았다. 현 촌장은 "현재 내가 가장 이루고 싶은 큰 꿈은 분희 언니와 만나는 것"이라는 말을 수 차례 해왔다. 그는 "선수촌장직을 수락할 때 분희 언니와의 만남을 기대하는 부분도 작용했다"고 말했다.



북한은 지난 3일 리 서기장 명의로 장애인아시안게임에 처음 참가할 뜻을 밝혀왔다. 리 서기장은 2012년 8월 런던 패럴림픽(장애인올림픽) 당시 북한 선수단을 이끌고 참가한 바 있다. 리 서기장은 이번 대회에도 북한 선수단장 자격으로 참가할 것으로 알려졌다.



리 서기장과의 만남에 대해 현 촌장은 "만나고 싶다고 했어도 그 꿈이 인천에서 이뤄질 것이라는 생각은 못했다. 약간 긴장되고 생각도 많이 난다"고 했다. 현 촌장은 "서로 방에 찾아가면 안 된다고 했지만 몰래 가서 만났고, 내가 언니라고 부르면 분희 언니가 좋아했다"면서 "내 손으로 지은 밥 한 끼를 꼭 대접하고 싶다"고 말했다.



현 촌장은 남북 체육 교류에 대한 확고한 신념도 밝혔다. 현 촌장은 시민 단체를 통해 남북 체육 교류와 관련한 사업도 구상해 왔다. 현 촌장은 "남북 단일팀에 있을 때, 좋았던 기억이 선하다. 그 때부터 남북 단일팀은 계속 만들어지고 체육 교류도 계속해야겠다는 생각을 했다. 체육인의 한 사람으로 계속 교류를 하다 보면 그 사람들(북한)의 마음을 열 수 있을 것이다"고 강조했다.



김지한 기자 hansk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