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조인성 공효진의 괜찮아 사랑이야, 허지웅이 깜짝 등장? ‘그린라이트’ 복선인가?





 

‘괜찮아 사랑이야’에 영화평론가 허지웅(35)이 깜짝 등장했다.



11일 SBS 드라마 ‘괜찮아 사랑이야’ 마지막 방송에서 허지웅이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장재열(조인성 분)은 병원에 입원하기 전 자신이 진행했던 라디오 게스트로 등장하는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때 해당 라디오 DJ를 허지웅이 맡고 있었다. 허지웅은 장재열에게 “병원에 있는 건강한 모습의 장 작가님을 볼 수 있어서 좋다. 옛날에 했던 끝인사를 부탁 드려도 되냐”고 말했다.

이에 장재열은 “안녕하세요. 장재열입니다. 많은 분들이 알고 계시겠지만 저는 정신분열병을 앓고 있습니다. 의사들은 내 병을 완치가 가능한 병이라고 합니다. 저는 이 말을 믿고 최선을 다하겠습니다”라며 “오늘 굿나잇 인사는 저 자신에게 하겠습니다. 굿나잇 장재열”이라고 말했다.

한편, ‘괜찮아 사랑이야’ 마지막회에서는 서로의 상처를 치유하기 위해 장재열과 지해수는 잠시 동안 이별했다. 지해수는 인생을 위해 안식년 휴가를 떠났고, 그 동안 두 사람은 연락을 하지 않았다. 장재열은 환각인 한강우(도경수 분)가 계속 보이는 정신분열증을 고치기 위해 병원 치료를 계속했다.

1년 뒤, 지해수가 돌아왔고 두 사람은 뜨거운 키스로 변함없는 사랑을 확인했다. 또 1년이 지난 후 두 사람은 결혼을 했고 공효진의 임신소식을 알리며 해피엔딩으로 마무리됐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SBS 화면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