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완구, “주말까지 모임 갖고 세월호 매듭 지어야할 것”

요즘 새누리당 이완구 원내대표는 회의 때마다 고개를 숙인다. 세월호 특별법을 둘러싸고 여야 대치 상황을 해소하지 못하는 상황 때문이다. 12일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도 그랬다.



이 원내대표는 “여러 가지로 좀 꼬인 것 같아 대단히 힘든 상황이다. 송구스럽다”고 말했다. “어제 오후 야당 원내대표와 만나 얘기를 나눴지만 진전된 일이 없어 죄송스럽다”고도 했다.



이 원내대표는 전날 새정치민주연합 박영선 원내대표와 만나 두 가지를 요구했다. 세월호특별법에 대한 2차 합의안 추인이 유보됐는데 거부인지 보류인지 명확히 해달라는 것과 수사권과 기소권을 특위에 넘겨달라는 유가족의 요구가 야당의 공식 입장인지에 대해 입장을 밝혀달라는 내용이었다. 이 원내대표는 “주말까지 다시 회담을 하고 빨리 이 문제를 매듭지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회의에선 정의화 국회의장의 직권상정을 요구하는 목소리도 나왔다. 주호영 정책위의장은 “특별법 정국 경색과 관련해 정 의장이 행사할 권한이 많다”며 “이를 적극 행사해서 돌파하는 결심을 해달라”고 말했다. 이군현 사무총장도 “협상 파트너인 야당이 안정을 되찾고 정상화되길 바란다”면서도 “여당으로서는 언제까지 이런 상황을 기다릴 수 없는 만큼, 국회 운영을 책임지는 정의화 의장의 결단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권호 기자 gnom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