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빅뱅’ 승리 교통사고, 벤츠 추돌 후 전복…과속 등 사고원인 조사 중

아이돌 그룹 빅뱅의 멤버 승리(24)가 앞서 가던 차량을 들이 받아 차량이 전복되는 사고를 당했다. 승리는 12일 오전 3시 30분경 서울 용산구 서빙고동 반포대교 인근 강변북로에서 포르셰 승용차를 타고 일산방향으로 가던 중 앞서 가던 벤츠 차량을 들이받았다. 경찰에 따르면 승리의 차량은 앞 차량을 추돌한 뒤 왼쪽 가드레일을 들이받고 반쯤 뒤집힌 상태였다.



이 사고로 벤츠에 타고있던 대리기사 이모(54)씨와 차주 정모(32)씨가 가벼운 부상을 입었다. 사고 직후 승리는 구급차를 타고 병원으로 가던 중 귀가했으며 큰 부상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 용산경찰서 관계자는 “음주 운전 여부를 확인했지만 술은 마시지 않았고, 과속으로 사고가 났을 가능성이 있어 조만간 승리를 불러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승리는 전날 밤 강남구 논현동 한 클럽에서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의 패션 브랜드 출시 기념 행사에 참석했다가 귀가하던 중 사고를 낸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인터넷 상에선 일부 네티즌들 사이에서 승리가 한밤중에 벤츠와 레이싱 경주를 벌인게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지만 경찰은 "사실과 다르다"며 이를 부인했다.



윤정민 기자 yunj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