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렛미인4 박동희, 모델 비주얼로 남심 ‘홀릭’ 남친이 불안할만 하네~





 

‘렛미인4’에 출연한 박동희의 몸매가 화제다.



11일 오후 11시 방송된 스토리온 ‘렛미인4’ 마지막 회에는 우울한 과거에서 슈퍼모델 비주얼로 변신한 박동희의 모델 도전기와 일상생활 모습이 전파를 탔다.

방송에서 박동희는 예비 모델들과의 단체 화보 촬영을 위해 비키니 몸매를 과감하게 공개했다. 박동희는 블랙 비키니 위에 셔츠를 걸쳐 입고 당당한 포즈를 취했다. 현장에서 박동희는 181㎝의 늘씬한 기럭지와 운동으로 다져진 탄탄한 몸매를 과시해 시청자들의 시선을 집중시켰다.

또 박동희는 세계적인 모델 대회까지 도전해 시청자들을 놀라게 했다. 변신한 미모에 구슬땀이 더해져 모델 대회에 도전한 그녀는 본선진출이라는 쾌거까지 달성했다.

한편 박동희는 181㎝ 거구의 ‘잇몸녀’로 렛미인에 선정됐다. 박동희는 과거 남성적인 체격과 큰 키로 고통받았다. 특히 웃을 때 노출되는 잇몸이 보통 사람들의 경우 평균 2㎜ 이하지만 박동희의 경우 최대 15mm 이상 드러나 보는 이들을 경악케 했다.

하지만 박동희가 ‘렛미인4’를 통해 변신, 한층 예뻐지자 그의 남자친구는 “걱정이 많이 된다. 여자친구가 예뻐졌다고 다 좋은 것은 아닌 것 같다”라며 불안한 마음을 털어놓았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스토리온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