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삼성엔지니어링, 멕시코서 800억원대 정유플랜트 설계 수주

삼성엔지니어링이 멕시코 국영 석유회사로부터 800억원대 정유 플랜트 설계 프로젝트를 수주했다.



삼성엔지니어링은 11일(현지시간) 멕시코 페멕스(PEMEX)로부터 살라망카 초저황 경유 생산시설(ULSD)의 1단계 공사인 상세설계 업무를 수주했다고 12일 밝혔다. 수주 금액은 8000만 달러(약 830억원), 내년 9월까지 공사가 완료될 예정이다.



이번 프로젝트는 멕시코의 수도 멕시코시티 북서쪽으로 250여㎞ 떨어진 살라망카(Salamanca) 지역에 하루 3만8000배럴(기존설비 개보수 포함 5만3000배럴)의 초저황 경유를 생산하는 설비다. 1단계(상세설계 및 일부 기자재 발주)과 2단계(잔여 상세설계 및 조달·공사·시운전)로 나눠서 진행된다. 삼성엔지니어링 관계자는 “이번 수주로 2단계 수주도 유력해졌다”며 “1999년 진출한 이래 멕시코 시장에 대한 폭넓은 이해를 바탕으로 이번 프로젝트를 차질 없이 수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상재 기자 sangjai@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