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새정치연합, 이상돈 교수 비상대책위원장 영입 무산

이상돈 중앙대 명예교수를 비대위원장으로 영입하려는 새정치민주연합의 계획이 무산됐다.



KBS는 이상돈 교수와의 전화 통화를 인용해 "비대위원장직 논란과 관련해 (본인이) 생각하는 개혁방식을 당이 수용할 준비가 안 된 것으로 본다"며 "기자회견 등 공식 입장 표명 없이 비대위원장을 맡지 않겠다"고 12일 보도했다.



전날 박영선 새정치민주연합 원내대표는 비대위를 이끌 외부 인사 영입 방침을 밝힌 뒤 이상돈 교수를 당사자로 지목했다. 그러나 당내에서 의원 50여 명이 반대 성명을 발표하는 등 거센 반발이 일었다.



당사자인 이상돈 교수가 고사 의사를 밝힘으로써 새정치민주연합의 내홍은 더 거세질 것으로 보인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