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수면제 장기 복용 땐 치매 확률 51% 높아져

수면제나 진정제가 치매 발병률을 높인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프랑스·캐나다 연구팀이 캐나다 노인 9000명을 대상으로 실험한 결과 벤조디아제핀을 3개월 이상 복용한 사람들은 알츠하이머 확률이 51%까지 높아졌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