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계파정치하면 당 거듭 못 나 … 생활정치해야 정권 재창출"

새정치민주연합 박영선 국민공감혁신위원장 겸 원내대표가 11일 국회 원내대표실에서 본지와 인터뷰를 하고 있다. [김형수 기자]


새정치민주연합 박영선 국민공감혁신위원장(비상대책위원장)이 당내 계파주의를 정면 비판했다. 박 위원장은 11일 본지와의 인터뷰에서 “계속 계파정치를 하고 그 결과로 (당에) 계파 수장만 남게 되면 새정치연합은 거듭날 수 없다”고 말했다. “2017년에 수권 정당이 될 수 있느냐, 집권할 수 있느냐가 나의 최대 관심”이라면서다.

박영선 비대위장 취임 첫 인터뷰
세월호법 유가족 감정 고려 필요
단식·시위 무조건 비난해선 안돼



 계파 문제는 민감한 주제다. 야당의 최대 계파는 친노무현계다. 계파정치를 비판하는 건 친노계를 겨냥한 것으로 받아들여질 수도 있다. 하지만 박 위원장은 “계파정치를 하게 되면 한국 정치가 답보상태가 될 수밖에 없다”며 목소리에 힘을 실었다. “계파 안배보단 외부 인사 영입을 통해 당이 혁신을 수용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도 했다.



 세월호특별법 협상이 제대로 풀리지 않고 있는 답답한 상황이었지만 50분간의 인터뷰 내내 그는 밝은 표정이었다. 장외투쟁 비판론에 대해선 “의회주의자로서 국회 해결이 최우선이지만 국회의원을 반드시 국회에만 묶어두란 법은 없다”며 억울해했다. 이번 인터뷰는 지난달 5일 비대위원장에 취임한 뒤 언론과의 첫 인터뷰였다.



 - 어떻게 수권할 수 있는 정당을 만들 건가.



 “정권 재창출을 위해선 혁신을 해야 한다. 첫째도 둘째도 혁신이다. 제가 (비대위원장 취임 때) 말한 생활정치를 해야 한다. 투쟁정당의 이미지를 벗는 것이 중요하다.”



 - 그 ‘생활정치’가 세월호 정국에 퇴색했다.



 “그렇게 지적할 수도 있겠다. 그러나 대통령과 집권여당이 저런 행태를 보이면 야당은 그렇게라도 표현해야 한다.”



 - 의원총회만 열면 계파별로 주장이 분출한다.



 “(자신이) 옳다고 생각하는 게 있다면 남의 의견도 수용할 수 있어야 한다.”



 - 여당과의 재합의안을 왜 의원총회 표결에 붙여보지 않았나.



 “(세월호 유가족인 유민 아빠) 김영오씨의 단식 때문이었다. 밀어붙일 수도 있었지만 김영오씨가 더 큰 상처를 받을 수 있었다. 내가 어려워지고 욕을 먹어도 그건 안 되겠다고 생각했다.”



 - 당 조직 업무를 맡는 사무부총장, 당무위원 등의 인선을 두고 박 위원장도 자기 사람을 심었다는 비판이 있다.



 “내가 (하고 싶어서) 한 게 아니다. (당내 공식기구가 모두 없어진 상황이라) 당연직 당무위원 인선이라도 빨리 하려 한 것이다. 오해를 하며 문제 삼는 중진 의원이 있는 걸 안다. 그 중진 의원은 당권 경쟁에만 몰입해 있기 때문에 그런 오해를 하지 않았을까 생각한다. 사무부총장도 함께 일할 사람을 (사무총장이) 지명한 것이다.”



 박 위원장은 당권 경쟁에 몰입해 있는 ‘중진 의원’이 누구인지는 공개하지 않았다.



 - 당내 중도파들은 ‘야당이 민생을 외면한다’고 비판한다.



 “(목소리 톤이 올라가며) 개인적으로 난 의회주의자이며 협상론자다. 지난 10년간 경제 정의와 사법 정의 등 대한민국의 정의와 관련된 법안을 많이 통과시켰다. 단 한번도 국회 밖에서 싸워야 한다고 주장한 적이 없었다. 하지만 세월호는 국정원·검찰 개혁이나 경제정의 실현과는 성격이 다르다. 감정이 섞인 법안이다. 유족과 국민의 감정을 어루만지기 위해 그분들과 대화하고 같이 생각할 필요가 있다. 그것이 야당 정치인의 몫이다.”



 - 7·30 재·보선의 민심을 읽지 못하고 세월호에 집착한다는 비판도 있다.



 “정당이 물론 선거를 위해 존재하지만 선거에 졌다고 야당이 그들을 버릴 수는 없다. 피켓시위나 자발적 단식을 무조건 비난하는 것은 한국 사회의 균형을 위해 좋지 않다.”



 - 그동안 청와대 ‘결단’을 요구해왔는데 박근혜 대통령이 20일부터 캐나다와 미국을 방문한다.



 “대통령이 동포 간담회 일정조차 잡지 못하고 있다고 들었다. 세월호에 대해선 국내보다 외국에서 (안타깝게 느끼는) 강도가 강하다. 외국에서 인정받는 대통령이 되기 위해 이 문제를 풀고 나가는 게 정법이다.”



 - 그간 강경론자로 통했는데.



 “나를 몰라서 하는 얘기다. 검경수사권 조정, 상설특검법, 그리고 MB(이명박) 정부 시절 국무총리실도 못한 한국은행법, 30년 만에 통과된 의료중재권 등은 내가 협상해서 통과시킨 거다. 이런 것들은 알려지지 않고 강하게 싸우는 이미지만 알려졌다.”



글=서승욱·강태화 기자

사진=김형수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