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미 기업 영업이익률 최고점 … 닥터 둠 "주가 너무 비싸졌다"



미국 다우지수가 1만7000 선을 웃돌고 있다. 금융위기 직전 주가 수준보다 20% 정도 높다. 그만큼 미 경제가 성장했다는 말인가. 아니다. 미 경제는 제2차 세계대전 이후 가장 지지부진한 회복 흐름을 보이고 있다. 그렇다면 미국 기업들의 실적은 어떨까.

[친절한 데이터] 미국 증시 고공행진 언제까지



 올 6월 말 현재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지수에 편입된 기업들의 평균 영업이익률은 14% 정도였다. 1990년 이후 최고치다. 금융위기 직전엔 13.8% 수준이었다. 영업이익률이 금융위기 이전 수준보다 높다.



 영업이익률은 기업의 매출액을 기준으로 영업이익을 따져 보는 지표다. 증권 투자 등 돈놀이로 벌어들인 수익(재무활동에 의한 이익)이 더해지지 않은 것이다. 기업 수익력의 맨얼굴을 보여 주는 숫자인 셈이다. 금융위기 절정기 영업이익률은 8.6%였다. 기업들이 금융위기 충격에서 벗어났다는 증거다.



 영업이익률이 떨어지기 시작하면 곧바로 현금 흐름도 나빠진다. 기업의 부도 가능성이 커지는 것이다. 무엇보다 주가 상승률은 영업이익 증가율에 비례한다. 블룸버그는 “영업이익률 14%는 데이터가 집계된 1990년 이후 최고 수준”이라며 “현재 경기 사이클에서 가장 높은 곳에 이르렀다는 게 전문가들의 진단”이라고 11일 전했다. 미국 주가 상승률이 둔화될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오는 이유다. 원조 ‘닥터 둠’인 마크 파버 ‘글룸 붐 앤드 둠(Gloom, Boom and Doom)’ 발행인은 최근 본지와 인터뷰에서 “미 주가는 순이익 흐름에 비춰 너무 비싸졌다”고 했다. 영업이익률을 보면 그의 진단이 터무니없진 않은 셈이다.



강남규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태그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