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경찰, 송전탑 반대 주민에게 돈봉투

이현희 청도경찰서장 명의로 청도송전탑 건설에 반대하는 주민 6명에게 전달된 돈봉투. [뉴시스]
경찰이 송전탑 건설에 반대하는 경북 청도군 지역 할머니들에게 돈 봉투를 돌린 것으로 드러났다.



할머니 6명에 100만~500만원씩
경찰 "한전이 준 위로금 전한 것"

 11일 경북경찰청에 따르면 지난 9일 청도군 삼평1리 지역 할머니 6명에게 100만~500만원이 든 돈 봉투가 전해졌다. 봉투에는 이현희 청도경찰서장의 이름이 인쇄돼 있었다. 봉투 6개에 나눠 담긴 돈은 모두 1600만원이다. 돈 봉투는 청도경찰서 정보과 직원이 할머니 집을 찾아 직접 전달했다.







 경북경찰청 조사결과 이 서장은 추석 직전 할머니들과 만났다. 이 자리에서 “피곤하시지 않느냐. 약이나 좀 사 드시라”고 했다. 할머니들은 “우리가 돈이 어디 있냐”고 답했다. 이 서장은 한전 대구경북 건설지사 측에 이 같은 사정을 전했고, 한전 측은 1600만원을 건넸다.



 6명 중 500만원과 300만원을 받은 2명은 돌려줬고, 나머지 4명은 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관계자는 “농성한 주민들이 아프다고 해서 한전 측이 준 위로금을 전한 것으로 안다”고 했다.



이 서장은 기자와의 통화에서 “한전 대구경북지사장이 서장실로 직접 돈을 가져왔다”고 말했다. 본지는 돈 전달 과정을 확인하기 위해 한전 대구경북지사 측과 통화를 시도했지만 연락이 닿지 않았다.



대구=김윤호 기자

영상=프리랜서 공정식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