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나를 흔든 시 한 줄] 강부자 배우

동영상은 joongang.co.kr
나무 같은 사람 만나면



문학소녀의 꿈 되살려준 시
나무 같은 남자 곁에 서고파

나도 나무가 되어



그의 곁에 서고 싶다



그가 푸른 이파리로 흔들리면



나도 그의 이파리에 잠시 맺는



이슬이 되고 싶다



그 둥치 땅 위에 세우고



그 잎새 하늘에 피워 놓고도



제 모습 땅 속에 감추고 있는



뿌리 같은 사람 만나면



그의 안 보이는 마음속에



놀 같은 방 한 칸 지어



그와 하룻밤 자고 싶다



- 이기철(1943~ ) ‘나무 같은 사람’ 중에서





학창 시절에 시집과 소설책을 끼고 살았다. 김춘수의 ‘꽃’, 윤동주의 ‘별 헤는 밤’, 김소월의 ‘못 잊어’를 밥 먹듯 외던 추억이 삼삼하다. ‘나도 문학소녀입네’했지만 세월과 생활 앞에 어쩌랴. 한동안 시를 잊고 살았다. 어느 날인가, 우연히 이기철 시인의 ‘나무 같은 사람’을 만났다. ‘어머!’ 눈이 번쩍 뜨였다. 시가 참 좋았다. 소녀 시절이 돌아온 듯 가슴이 싸해졌다. 요새 나무 같은 사람이 어디 쉬운가. 특히 나무 같은 남자 만나기 어렵다. 미남이나 얼짱은 많아도 믿음직스럽고, 가슴 넓고, 한마디로 나무 같은 사람 찾기가 쉽지 않다. 그런 남자 만나면 그 옆에 서고 싶다. 묵묵히 말 한마디 없어도 세상이 환해질 것 같다.



 아무리 돌아봐도 그런 사람, 자신을 땅속에 감추고 일 하는 뿌리 같은 사람은 찾기 어려울 듯하다. 대신 수첩에 적어 놓고, 그리울 때마다 애송하게 됐다. 한번 만났으면 좋겠다, 이 시인을. 그는 나무 같으리라. 강부자·배우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