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손석희 앵커의 JTBC 메인 뉴스 ‘JTBC 뉴스룸’으로 이름도 바꾸고 시간도 바꾼다





매일저녁 8시부터 9시 40분까지 100분 뉴스로 대형화.







손석희 앵커가 진행하는 JTBC 메인뉴스가 가을개편을 맞아 22일부터 시간대를 앞당기고 이름을 바꾸면서 100분짜리 대형 뉴스로 태어난다.



JTBC는 이날부터 보도부문 프로그램을 대폭 개편, 보다 공격적인 편성을 선보인다. 이에 따라 손석희 보도부문 사장 겸 앵커가 진행하던 기존의 ‘JTBC뉴스9’ 대신 신설되는 ‘JTBC 뉴스룸’가 이날 오후 8시부터 방송된다.



특히 뉴스시간도 대폭 확장해서 오후 9시 40분까지 100분간 진행한다. 국내 방송뉴스에서 저녁 메인 뉴스가 100분 동안 편성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JTBC는 메인 뉴스 시간이 늘어난 만큼, 그동안 목표로 해온 ‘한걸음 더 들어가는 뉴스’를 보다 효과적으로 제작할 수 있게 됐다. 더욱 다양한 뉴스들을 함께 담아낸다.



이를 위해 8시대는 속도감 있는 진행으로 그날의 뉴스를 정리한다. 9시대는 그날의 주요뉴스를 뽑아보는 앵커 브리핑과 인터뷰, 심층 취재, 토론 등 한걸음 더 들어간 뉴스를 전한다.



신설되는 ‘JTBC 뉴스룸’은 뉴스 프로그램이 구현할 수 있는 모든 방식 즉 리포트와 현장중계, 인터뷰, 심층 탐사, 토론 등을 통해 보도국의 제작 역량이 총집결하게 된다.



앵커 역할도 더욱 커진다. 이를 진두지휘할 손석희 앵커는 “지난 1년간 ‘JTBC 뉴스9’이 지향해온 방향성, 즉 정론의 저널리즘을 좀 더 깊이 있게 실천하는 것, 그리고 그 과정에서 쌓아 온 제작 노하우를 최대한 발휘하는 것이 이번 개편의 목표”라고 밝혔다.



이어“JTBC 뉴스가 그 동안 형식과 내용 면에서 혁신하기 위해 나름 노력해 왔다면, 이제는 저녁 메인뉴스의 새로운 장을 연다는 각오로 또 다시 혁신하는 모습을 보이겠다”고 의욕을 보였다.



이로써 저녁 8시대는 각 방송사들의 메인 뉴스 각축장이 될 전망이다. 이미 MBC와 SBS가 8시대에서 치열한 경쟁을 벌이는 상황에서 JTBC가 도전장을 내밀었다.



손석희 앵커가 MBC 출신이라는 것은 주지의 사실이고, SBS와는 비교적 젊은 시청층에서 겹치기 때문에 기존의 두 방송사도 신경을 안 쓸 수 없게 됐다.



특히 최근에 발표된 ‘시사인’과 ‘시사저널’의 신뢰도와 영향력 조사에서 손석희 앵커가 압도적인 1위를 차지하고, JTBC 뉴스의 신뢰도와 영향력 역시 MBC와 SBS를 따돌리는 파란을 일으킨 바 있다. 이에 22일 이후 3사의 뉴스가 어떤 경쟁 구도를 만들어낼지 관심이 쏠린다.



또 9시대 역시 ‘JTBC 뉴스룸’이 이어지면서 차별화된 내용으로 기존의 KBS 뉴스9와 경쟁할 경우 시청자들로서는 선택의 폭이 그만큼 넓어질 수밖에 없다.



주말의 ‘JTBC 뉴스룸’은 평일과 마찬가지로 저녁 8시에 시작해 30분간 진행된다.



앵커는 전진배 사회2부장과 이지은 기자가 맡는다. JTBC의 주말 뉴스는 시간대가 자주 변경되 주목을 받지 못했다. 하지만 개편 이후 평일 시간대와 동일하게 맞춰지면서 MBC와 SBS 주말뉴스와 본격적으로 경쟁할 채비에 나선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사진=JTBC, 중앙포토 제공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