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노동신문 3면으로 밀려난 시진핑 축전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북한 정권 수립 66주년 축 전 을 실은 9일자 노동신문 3면. 오른쪽 붉은 선 안이 시 주석의 축전이다.
북한의 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정권 수립 66주년 소식을 전하며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축전을 3면에,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축전을 1면에 실었다. 날짜를 달리해 실었다는 차이가 있지만 대북 소식통들은 의도적인 중국 깎아내리기라고 밝혔다.



중국 주석 과거엔 1면 소개
"의도적 홀대, 북·중관계 반영"
푸틴은 이튿날 1면 톱 실어

 노동신문은 정권 수립일(9·9절)인 9일자 3면에 “중국의 당 및 국가 영도자들이 축전을 보내왔다”며 시 주석의 축하 인사를 전했다. 하지만 시 주석의 축전 기사는 3면 상단 오른쪽에 배치해 김정은 국방위 제1위원장이 알아사드 시리아 대통령에게 보낸 생일 축전 소식에도 밀렸다.



 이날 자 1면에는 노동신문의 축하 사설을 실었고, 2면에는 김일성 주석과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생전 사진 11장으로 화보를 꾸몄다.



 노동신문은 이튿날인 10일 자에선 푸틴 대통령의 축전을 1면 머리기사로 실었다. 이어 라울 카스트로 쿠바공산당 제1비서의 축하 전문을 게재하고, 방북한 일본 야마나시(山梨)현 대표단이 김정은에게 꽃바구니를 전달한 소식 등을 배치했다.



 김정일 집권 당시 노동신문은 주요 행사 때마다 해외 축전을 소개하면서 중국 최고지도자의 인사를 맨 앞에 소개해 왔다. 이 때문에 이번엔 시 주석을 의도적으로 홀대했다는 분석이 나왔다. 우리 정부 당국자는 “시 주석의 축전을 김정은의 것보다 뒤에 배치하고, 푸틴 대통령의 것은 하루 뒤 크게 다루는 교묘한 편집을 해 외교적 메시지를 드러냈다”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김정은 시대 들어 소원해진 북·중 관계를 반영한 것 같다”고 주장했다.



 중국은 김정은이 후계자로 추대된 직후인 2011년 2월만 해도 “조선혁명의 계승 문제가 빛나게 해결됐다”(멍젠주 중국 국무위원)며 힘을 실어줬다. 하지만 이후 3차 핵실험과 미사일 도발이 이어지자 유엔의 대북 제재에 동참했다. 지난 7월 시 주석이 방한해 박근혜 대통령과 ‘북핵 불용’ 등에 합의하자 북한 국방위는 “일부 줏대없는 나라들도 맹종해 박근혜를 껴안아보려 한다”고 중국을 비난했었다.



이영종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