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타업소 이용경력 대라" … 더 은밀해진 성매매 업소들

성매매 업소들이 경찰의 눈길을 피하는 장치를 강화했다. 이용하려는 이들의 신원 확인을 사전에 요구하는 방식이다. 신분증이나 재직증명서를 사진으로 찍어 보내라고 하고, ‘타 업소 이용 경력’까지 물어보고 있다. 이용객을 가장한 경찰이 아닌지 확인하려는 목적이다. 또 실제 성매매 장소에 도착할 때까지 속칭 ‘중간 접선 장소’를 두 번 세 번 바꾸는 등 첩보물 같은 작전을 벌이고 있다.



국내 최대 성매매 사이트 접속해보니
경찰 걸러내려 재직증명서 요구
중간 만남장소 두세 번 바꾸기도

 본지는 이 같은 실태를 직접 파악하기 위해 경찰 협조를 얻어 지난 5일 국내 최대로 알려진 성매매 관련 인터넷 사이트에 접속했다. 부산 지역 164개 업소가 공동 운영하는 사이트다. 일반 포털에서는 검색되지 않는다. 사이트에 나온 방문자 카운터에 따르면 하루 6000명 안팎이 이 사이트에 들르고 있다.



 사이트의 업소 안내광고에는 연락번호와 ‘우리 업소는 인증을 요구합니다’라는 글이 나와 있다. 사전에 신원 확인을 한다는 뜻이다. 20곳에 연락했더니 19곳은 아예 응답이 오지 않았다. ‘인증을 요구한다’는데 인증 서류를 보내지 않았기 때문이었다. 업소 상당수는 인증 자료로 ‘타 업소 이용 경력’을 대라고 한다. “어디 어디를 이용한 적이 있다”고 문자메시지 등으로 알리면 업주끼리 연락해 정말인지 확인한다. 경찰이 아니란 점을 확실히 하기 위해 재직증명서를 보내라는 경우도 있다. 이용자가 “내 정보를 넘겨주면 나중에 적발됐을 때 문제가 생기지 않느냐”고 반문하면 “이렇게 철저히 하기 때문에 경찰에 걸리지 않는다”고 안심시킨다.



 20곳 중 연락이 닿은 한 곳은 신원을 꼬치꼬치 캐묻더니 “○○백화점 후문으로 오라”고 했다. 그곳에 도착해 전화하자 이번엔 “□□수퍼마켓 앞”으로 장소를 바꿨다. 경찰은 “단속을 피하기 위해 접선 장소를 바꾸면서 어디선가 지켜보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수퍼마켓 앞에 이르러서야 ‘△△ 오피스텔 XXX호실로 가라’는 문자 메시지가 왔다. 벨을 누르자 20대 초·중반으로 보이는 여성이 문을 열었다. 대기 중이던 경찰이 바로 여성을 검거했고, 오피스텔 계약자를 추적해 업주 조모(30)씨를 붙잡았다.



 성매매 업소들이 이처럼 사전에 신원을 확인하게 된 것은 최근 들어서다. 마사지업체인 것처럼 전단을 뿌려가며 성매매를 하다가 그마저도 단속에 걸리자 이젠 신원 확인을 통해 경찰 접근을 사전 차단하는 것이다. 부산경찰청 박성룡 풍속광역수사팀장은 “현장 적발이 더 어려워졌지만 최대한 신원을 감추고 접근하는 방식으로 단속을 계속하고 있다”고 말했다.



부산=차상은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