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바둑] 기사들이 새기는 경구 … 다카가와 '유수부쟁선' 이창호는 '성' 즐겨 써

우칭위안
지난 100년 현대바둑을 이끈 단어가 있다. 바로 ‘조화(調和)’다. 바둑천재 우칭위안이 창안한 철학이다. 그 파급은 컸다. 조화라는 개념에서 세력과 실리가 균형을 잡았다. 두터움과 엷음이 비로소 깊이 이해됐다. 영향은 반상에만 그치지 않았다. 많은 기사가 승부 이전에 먼저 자신을 돌아봤다.



 기사들은 한마디 경구(警句)를 좌우명으로 삼곤 한다. 경구는 바둑을 이끄는 힘이다. 예로 다카가와 가쿠(高川格·1915~86) 9단은 ‘유수부쟁선(流水不爭先·흐르는 물은 앞을 다투지 않는다)’을 즐겨 휘호했다. 그의 기풍은 말 그대로 유장(悠長)했고 본인방 9연패 위업을 쌓았다.



 후지사와 슈코(藤澤秀行·1925~2009) 9단은 단 한 음절 ‘뢰(磊·돌무더기가 밀어닥치는 형상)’를 강조했다. 그의 기풍은 글자 그대로 두터웠고 스케일은 말할 수 없이 컸다. 성(誠·마음을 다함)을 즐겨 쓰는 이창호(39) 9단은 누구보다도 반상과 하나가 됐다.



 평범한 말이라도 큰 승부사가 말하면 울림은 다르다. 조훈현(61) 9단은 “이길 때도 있고 질 때도 있는 게 승부”라고 했다. 평범하지만 깊은 승부 철학이었다. 많은 기사가 동감을 표시했고 위안을 얻었다. 때로는 파격도 있었다. 서봉수(61) 9단은 젊은 시절 바둑이 뭐냐고 질문 받았을 때 “나무 위에 돌 놓는 행위”라고 했다.



 프로의 반상 철학엔 딜레마도 있다. 이광구(58) 바둑평론가는 “마음에 경구를 가지면 그 경구가 자충수(自充手·스스로를 얽어매는 수)가 되지 않을까 염려가 된다”며 “하지만 경구가 하나도 없다면, 지향점이 없기에 승부사로서는 의지가 부족해 보일 수 있다”고 말했다.



문용직 객원기자



▶ [바둑] 기사 더 보기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