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자녀 추석 용돈, 펀드·ELS로 키워 볼까

중학교 1학년 여자아이와 초등학교 5학년 남자아이를 둔 주부 김모(38)씨는 추석때 자녀들이 친척 어른들에게 받은 용돈을 어찌할 지 고민이다. 각각 30만원이 넘는 돈을 은행에 넣어두기엔 2% 안팎인 금리가 아쉽다. 그렇다고 아이들이 그냥 쓰게 하기엔 큰 돈이다.



10년 이상 장기 투자해 성년 때 목돈 만들기
자녀 이름으로 가입하면 5000만원까지 증여세 면제

▷여기를 누르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런 고민을 하는 부모들을 위한 맞춤 상품이 어린이 펀드다. 나이 어린 자녀가 10년 이상 장기 투자해 성년 때 목돈을 만들기에 적합하다. 우리은행 김인응 압구정현대지점장은 “저금리 시대에는 자녀들 용돈도 저축보다 투자 상품에 굴리는 게 낫다”며 “자녀의 나이나 목돈 마련의 목적에 맞게 체계적으로 투자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어린이 펀드는 일반펀드와 운용측면에선 큰 차이가 없다. 투자기간이 길다는 점을 고려해 장기 우량주에 투자한다. 10일 펀드평가사 제로인에 따르면 설정액 30억원 이상의 어린이 펀드 중 연초이후 9% 이상 수익률을 거둔 펀드는 3개다. 미래에셋자산운용의 ‘미래에셋우리아이친디아업종대표’가 15.5%로 선두다. 뒤를 이어 삼성자산운용의 ‘삼성착한아이예쁜아이펀드’와 한국투자자산운용의 ‘한국투자내비게이터아이사랑적립식펀드’가 9%대의 수익을 냈다.



 하지만 단기보다는 장기 성과가 더 중요하다. 최근 5년 수익률을 비교하면 원금을 까먹은 펀드는 없었다. 같은 기간 코스피 상승률(24%)을 뛰어넘는 성과를 올린 펀드는 7개다. 신영자산운용의 ‘신영주니어경제박사’가 63.2%로 1위에 올랐고, 한국투자내비게이터아이사랑적립식펀드(52%), 하나UBS가족사랑짱적립식펀드(35.7%)가 각각 2, 3위를 기록했다.



 펀드온라인코리아 민주영 팀장은 “어린이 펀드는 자녀 경제교육과 교육비 마련 등으로 1석2조의 효과를 누릴 수 있다”고 했다. 어린이 펀드에 가입하면 아이 눈높이에 맞춰 쓰인 펀드운용 보고서를 받을 수 있다.



민주영 팀장은 자녀는 투자 자산이 어떻게 운용되는지를 확인하면서 자연스럽게 경제를 배울 수 있다고 덧붙였다. 운용사가 가입자를 대상으로 교육을 하기도 한다. 신한BNP파리바자산운용은 매년 300여 명의 어린이를 추첨해 경제문화캠프에 초청하고, 온라인 경제교실도 운영한다. 미래에셋자산운용 역시 전국 초등학교로 찾아가는 경제교실인 ‘우리아이 스쿨투어’를 진행한다.



 또 어린이펀드는 자녀이름으로 가입하면 세제 혜택이 있다. 현재 상속·증여법상 만 19세까지는 10년 단위로 2000만원, 20세 이후엔 5000만원까지 세금 없이 증여할 수 있다.



 전문가들은 자녀가 고등학생 이상이어서 투자기간을 3년 이상 가져갈 수 없을 경우 주가연계증권(ELS)을 추천했다. ELS는 주가지수나 개별 종목 가격에 연동돼 수익이 발생하는 상품이다. 평균 만기가 3년 이내로 짧고, 6개월마다 조기상환이 가능하다.



미래에셋증권 최철식 부장은 “코스피가 단기적으로 크게 하락할 가능성이 작기 때문에 ELS로 연 6%대의 수익을 낼 수 있다”며 “높은 수익보다는 꾸준히 성과를 내는 기초자산을 선택하는 게 안전하다”고 말했다.



하지만 ELS를 만기 이전에 해지하면 평가액의 5% 이상의 높은 중도해지 수수료를 물어야 한다는 점은 유념해야 한다.



염지현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