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애플 아이폰6 출시… 애플과 삼성전자, 후계자 간 전면전 돌입! “누가 이길까”





 

스마트폰 제조업체 애플의 신제품 출시로 업계 라이벌인 삼성전자와의 '후계자 간 진검승부'가 본격적으로 펼쳐질 예정이다.



삼성전자와 애플은 전체 프리미엄 스마트폰 시장에서 총 70% 안팎을 양분하고 있다. 스마트폰 시장이 성장한계에 달한 가운데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애플 팀쿡 최고경영자(CEO)가 대 화면 스마트폰을 각각 발표하면서 이들의 리더십도 덩달아 주목받고 있다.



애플은 9일(현지시간) 오전 10시 미국 캘리포니아주 디 앤자 대학 내 플린트 센터에서 4.7인치 아이폰6와 5.5인치 대화면 아이폰6 플러스, 애플워치 등을 발표했다. 아이폰6는 팀쿡 CEO의 첫 번째 작품이다. 팀쿡은 ‘스마트폰은 한 손에 쥘 수 있어야 한다’는 애플 창업주 스티브 잡스의 원칙을 버리고 4인치대 이상의 대형 디스플레이를 탑재한 아이폰6를 선보였다. 이 때문에 업계에선 잡스의 그늘에 가려져 온 팀쿡이 ‘팀쿡의 애플’ 만들기에 본격적으로 나선 것이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팀쿡은 2011년 8월 애플의 CEO가 됐지만 “잡스와 달리 혁신과는 거리가 멀다”라는 혹평을 받아왔다. 하지만 그는 최근 잡스 색깔 지우기에 드라이브를 걸고 있다. 팀쿡은 지난 5월 구글과 스마트폰 관련 특허전쟁을 끝냈고, 음향기기 제조업체 비츠일렉트로닉스를 애플 역사상 최대 금액인 30억 달러(약 3조원)에 인수했다. 또 30년 전 앙숙이었던 IBM과 전략적 제휴를 맺고 기업시장 공략에 나서 업계를 들썩거리게 만들기도 했다.



한편 삼성전자는 지난 5일(현지시간) 국제가전박람회(IFA) 개막에 앞서 3일 ‘갤럭시노트4’와 ‘갤럭시노트 엣지’를 공개했다. 갤럭시노트4와 갤럭시노트 엣지는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이 부재중인 가운데 이재용 부회장이 처음으로 내놓은 전략 스마트폰이다. 삼성전자는 최근 스마트폰 성장 둔화로 실적 악화를 겪고 있어 특히 이 부회장의 위기 극복 리더십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실제로 삼성전자 전체 영업이익의 75% 가량을 견인하는 IT·모바일(IM) 부문은 2분기 영업이익이 2년 전 수준으로 회귀한 4조원대에 그쳤다.



이 부회장은 최근 경영 성과를 속속 일궈내며 시장의 긍정적인 평가를 이끌어내고 있다. 애플과 치열한 소송을 벌이며 악화된 비지니스 관계를 회복했고 아이폰6와 아이폰7에 각각 D램과 스마트폰 두뇌 격인 AP(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 공급도 재개하기로 했다. 최근 미국 외 모든 지역에서 애플의 특허 소송 철회를 이끌어내기도 했다. 업계의 한 관계자는 “스마트폰 실적 악화 기조가 장기화되면 시장에서 입지를 회복하기가 점점 힘들어진다”면서 “갤럭시노트4와 갤럭시노트 엣지가 (삼성전자) 실적 회복의 모멘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뉴시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