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홍은희, 출산 우울증 고백 “나는 배가 늘어났는데 라이벌 여배우들은…”





배우 홍은희(34)가 출산 후 겪었던 우울증에 대해 털어놨다.



홍은희는 9일 방송된 스토리온 ‘맘토닥톡’ 3회에서 “20대 초반 데뷔했을 때 라이벌이었던 여배우들이 내가 육아하는 동안 왕성하게 활동해서 톱스타급이 됐다”며 “집에서 TV를 보다 라이벌 배우들이 시상식에 화려한 드레스 입고 나온 것을 볼 때 우울증이 극에 달했다”고 말했다. 이어 홍은희는 “시상식 같은 경우는 정말 화려하게 차려입는데 그 모습을 보며 ‘나는 도저히 드레스는 못 입겠다’라는 생각을 했다. 그 때 몸상태는 뱃가죽이 늘어나 있었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엄마와 아이가 모두 행복한 육아 비법을 찾을 수 있도록 현실적인 해결책을 제시하는 ‘맘토닥톡’은 매주 화요일 정오와 오후 11시30분에 방송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스토리온 화면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