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더 품질 좋은 기름이라고? 그런 거 없어요!

'눈으로 봐도 모르겠고, 손으로 만져서도 모르겠고….'



휘발유 주유할 때가 딱 그렇다. 소비자 입장에서야 당연히 품질이 우수하고, 연비가 뛰어난 제품을 사고 싶지만 주유소에선 마땅히 구별할 방법이 없어서다.



실제로 휘발유 성능을 평가했더니 연비와 배출가스 등 품질에는 거의 차이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정수성 국회의원(새누리당)이 한국석유관리원에 의뢰해 SK·GS·에쓰오일·현대오일뱅크 등 국내 4대 정유사가 판매하는 휘발유가 자동차 성능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해 10일 발표한 결과다.





석유관리원은 4개 정유사의 직영 주유소에서 확보한 휘발유를 YF소나타를 이용해 8월 한 달 간 연비(도심·고속)와 배출가스(총탄화수소·일산화탄소·질소화합물)를 측정했다. 정유사별 도심 연비는 L당 13.3~13.5㎞, 고속 연비는 21.8~22.0㎞로 거의 차이가 없었다.<표 참조> 배출가스 역시 환경부의 규제 기준을 모두 만족했다. 서로 다른 휘발유를 섞어 써도 품질엔 차이가 없었다.



정 의원은 “따라서 정유사마다 ‘좋은 휘발유’라고 광고하는 것이 사실이 아닌 만큼 더 이상 소비자 선택에 혼란을 주지 않도록 과장 광고를 금지하고 계속될 경우 제재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정유업계 관계자는 “국내 정유사들의 품질 관리는 세계적으로도 엄격한 수준”이라며 “각 사별 특색을 살린 광고·마케팅은 브랜드 관리 차원”이라고 말했다.



이상재 기자 sangjai@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