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올해 추석 고속도로 교통량 역대 최대

올해 추석 당일 고속도로 교통량이 역대 최대를 기록했다. 한국도로공사는 추석 당일인 8일 차량 516만 대가 고속도로를 이용해 역대 최고 기록을 경신했다고 10일 밝혔다. 추석 당일 교통량은 2011년 471만 대, 2012년 483만 대, 2013년 502만 대로 해마다 늘었다.



교통량은 많았지만 도로 소통은 대체로 원활했고, 교통사고는 크게 줄었다. 주말과 대체휴일로 이어지는 연휴가 길었고, 연휴 기간 내내 날씨가 맑았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귀성길 고속도로 최대 정체길이는 지난해 590㎞에서 올해 140㎞로 큰 폭으로 줄었다. 연휴기간 고속도로에서 일어난 교통사고는 지난해 28건에서 올해 6건으로 79% 줄었다. 부상자는 12명에서 9명으로, 사망자는 3명에서 1명으로 감소했다.



연휴 마지막 날인 10일 차량 45만 대가 서울과 수도권으로 돌아올 예정이다. 10일 오후 현재 교통 상황은 평소 주말보다 원활한 상태이며, 저녁 무렵 정체가 해소될 것으로 전망된다.



박현영 기자 hypar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