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난 대통령 지하자금 관리자" 황당사기로 12억 뜯어내

역대 대통령의 비선조직을 총괄하는 권력기관에 몸담고 있다는 거짓말로 투자자를 유인해 거액을 뜯어낸 사기단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지방경찰청 국제범죄수사대는 가상의 국제기구인 ‘세계지하경제기구’ 대표 등을 사칭해 투자금을 뜯어낸 혐의(특정경제가중처벌법상 사기)로 총책 박모(55)씨를 구속하고 자금관리책 류모(50)씨 등 4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10일 밝혔다. 박씨 등은 2012년 5월부터 지난해 11월까지 “외국 채권과 금괴 등의 처리비용을 대주면 수십 배의 이익금을 돌려주고 미얀마 등 해외건설 사업권도 따주겠다”고 속여 사업가 3명으로부터 90여 차례에 걸쳐 12억 5000만 원을 받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박씨 일당은 피해자들에게 위조된 5000억엔권 채권과 금괴 증서 등을 보여주며 “채권을 처리하려면 국가정보원 등의 승인을 받아야 하는데 경비가 필요하다”며 피해자들을 꼬드겼다. 박씨는 실제로 존재하지도 않는 5000유로 지폐 등을 보여주면서 “내년부터 발행되는 화폐인데 극소수만 갖고 있다”고 환심을 샀다. 이들은 미얀마를 방문해 현지에서 섭외한 가짜 정부관계자를 보여주며 피해자들을 안심시키기도 했다.



박씨는 피해자들에게 “박정희 전 대통령 시절부터 최근까지 대통령 비자금을 관리해왔다”며 “IMF(국제통화기금) 등 세계 금융기구보다 더 큰 영향력을 행사한다”고 자신을 소개했다. 공범인 류씨 등은 박씨를 ‘총재’라 부르며 바람을 잡았다. 이들은 하루 숙박비만 수십만 원에 달하는 서울 강남의 특급호텔에 머물면서 호화생활을 해 온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에 따르면 박씨는 검거 직후에도 “어르신한테 곧 전화가 올 것”이라며 “밖에 나가면 가만두지 않겠다”고 허풍을 떨었다. 경찰은 달아난 공범 임모(48)씨 등 2명을 지명수배하고 이들의 여죄를 수사 중이다.



고석승 기자 gokoh@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