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외교부 6급 영사직에도 변호사 특별채용

외교부가 재외국민 보호 등을 담당하는 영사 업무에 변호사를 특별채용하기로 했다.



외교부는 변호사 자격증 소지자를 외무영사직으로 특별채용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의 외무공무원 임용령 개정안을 최근 입법예고했다고 10일 밝혔다. 기존에는 변호사를 특채할 수 있는 직급이 외무공무원 직무등급상 5등급(일반직 공무원 5급)까지였다. 업무적으로는 조약이나 국제법 등 주로 외교·통상 분야에 집중됐다. 개정안에서는 특채 직렬과 직무등급을 모두 확대, 일반직 공무원 6급에 해당하는 외무영사직에도 변호사를 채용할 수 있게 했다.



외교부 관계자는 “해외를 찾는 우리 국민 수가 많아지면서 갈수록 영사 업무에서 전문적 법 지식이 필요한 상황도 늘어나고 있다”며 “아직 구체적 채용 계획이 준비된 것은 아니지만, 일단 영사직으로 변호사를 채용할 수 있는 법적 근거를 마련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외교부는 오는 17일까지 입법예고를 통해 의견 수렴을 할 예정이다.



유지혜 기자 wisepe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